즐겨찾기 추가 2021.05.18(화) 17:59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디엘이앤씨(구.대림산업)숏크리트버럭에 혼합처리 비난거세

고속국도 제400호선 파주-양주간 건설공사 (제1공구) 현장

2021-04-08(목) 21:22
사진=고속국도 제400호선 파주-양주간 건설공사 노선도
[신동아방송뉴스=권문선 기자] 파주-양주간 고속도로 현장에 폐기물을 부적정한 방법으로 처리해 환경오염의 주범이 되고 있다.

고속국도 제400호선 파주-양주간 건설공사 (제1공구)는 한국도로공사가 발주하고 DL E&C (구. 대림산업)가 시공 중이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 도로는 경기도 파주시 파주읍 부곡리~ 파주시 법원읍 삼방리를 잇는 연장 6.4 Km, 폭 23.4 m, 왕복 4차로로 공사비 2천 46억원을 투입해 2023년 12월 (공사기간 2,100일)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공사인 DL E&C는 터널 천공작업 과정에서 발생한 대량의 건설폐기물(숏크리트 반발재)을 적정한 방법으로 처리하지 않고 암버럭에 배출시켜온 것으로 드러났다.

암버럭 야적장에는 다량의 폐기물과 암버럭이 구분이 되지 않을 정도로 서로 뒤섞여 있어 이 같은 사실을 여실히 보여 주고 있다.

또 교량공사 교대 뒤채움재로 폐기물을 암버럭과 혼합 사용해 부실공사와 환경오염의 주범이 되고 있다며 비난이 거세다.

환경부에 따르면 숏크리트는 건설폐기물 중 건설폐재류에 해당 돼 반드시 선별 분리하여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적정 보관 및 처리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DL E&C는 현행법을 무시한 채 폐기물을 주먹구구식으로 처리해 충격을 주고 있다.

한편 이 도로가 완공되면 서울외곽순환도로를 대체하는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구축, 수도권 서북지역 접근성 확보 및 지역개발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문선 기자 donga4008@naver.com
        권문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충남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cn.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덕기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